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 전편          다음편 >


 


제 85 편 숭배의 기원

. 저자 : 찬란한 저녁별
. 1934년


85:0.1 (944.1) 도덕과 영적 영향을 제외하면, 원시 종교는 자연스럽게 진화로 발전한 것이다. 고등 동물은 두려움은 있지만, 환상이 없고, 종교가 없다. 사람은 두려움에 따라 환상의 수단으로 원시 종교를 만들어낸다.


85:0.2 인간종이 진화하면서 인간의 지성이 현재와 이후에는 종교라고 할 가치가있는 더 복잡한 삶의 개념을 공식화 할 수 있기 전에, 원시적 표현으로 숭배가 시작된다. 초기 종교는 본질적으로 지적이었고 전적으로 환경에 달려있었다.


85:0.3 자연 숭배를 지나 종교는 영적 기원의 뿌리를 얻었지만 사회의 환경에 제약을 받았다. 자연 숭배가 발전함에 따라 인간의 개념은 초월 세계에서의 일을 구상했다. 비, 호수나 나무, 그리고 수백 가지 자연 현상을 대표하는 영들이 있었다.


85:0.4 원시인은 이해할 수 없는 자연 현상을 모두 숭배했다. 원시인은 모든 권력의 표현을 두려워했다. 원시인은 이해할 수 없는 자연 현상을 모두 숭배했다. 막강한 자연력을 지켜보면서, 인생에서 설명할 수 없는 것은 여전히 “하나님의 행동” "하늘의 신비한 섭리"로 부른다.

▲Top

 

 

1. 돌과 산을 숭배하기


85:1.1 (944.5) 진화하는 사람이 처음으로 숭배한 대상은 돌이었다. 야곱이 돌 위에서 잔 것은 돌을 공경했기 때문이다. 라헬은 제 천막에 신성한 돌을 몇 개 숨겼다.


85:1.2 사람들은 침식 작용이나 흙이 뒤집힘으로 생기는 결과를 계산하지 못했다. 돌의 형상은 원시인에게 큰 감명을 주었다. 문명화된 사람들도 동물, 사람의 얼굴을 닮은 돌의 형상에 눈을 빼앗긴다. 무엇보다 원시인에게 깊은 영향을 준 것은 운석이었고, 불타는 줄기가 영이 땅으로 향하여 가는 길을 표시한다고 쉽사리 믿었다. 벵갈에서는 많은 사람이 서기 1880년에 땅에 떨어진 운석을 숭배한다.


85:1.3 고대의 모든 씨족과 부족은 신성히 여기는 돌이 있었고, 대부분의 현대 민족은 어떤 종류의 돌―보석―을 얼마큼 숭상함을 나타낸다. 어떤 지역에서는 돌이 율법의 부적으로서 이용되었고, 그 위엄으로 위법자를 법정으로 마구 끌고갈 수 있었다.


85:1.4 옛날 사람들은 돌에 있는 구멍을 특이하게 여겼다. 그러한 구멍 많은 바위는 병을 고치는 데 특별히 효력이 있다고 생각되었다. 돌 숭배는 지금도 전 세계에 퍼져 있다. 묘비는 떠나간 동료 존재의 귀신과 영을 믿는 신앙과 관련하여, 돌에 새겨진 형상과 우상의 살아남은 상징이다.


85:1.5 돌 숭배 뒤에 산 숭배가 따랐다. 신들이 산에서 산다고 믿었다.시간이 지나자, 어떤 산은 어떤 신과 연결되었고, 따라서 거룩하게 되었다. 무지하고 미신을 믿는 토착민은 동굴은 악령과 마귀가 있는 지하 세계로 이끈다고 믿었고, 산들은 착한 영과 신의 개념과 동일시되었다.

▲Top

 

 

2. 식물 및 나무 숭배


85:2.1 (945.4) 사람을 취하게 하는 술이 식물에서 나왔기 때문에 사람은 식물을 숭배했다. 원시인은 술에 취하면 사람이 신답게 된다고 믿었다. 현대에도 알코올은 주정(酒精, spirit)”이라고 알려져 있다.


85:2.2 시초의 인간은 두려움과 미신 같은 경외감을 가지고 싹트는 낟알을 바라보았다. 사도바울이 곡식에서 깊은 영적 교훈을 얻고 종교적 신념을 세운 첫번째 사람은 아니었다.


85:2.3 나무 숭배 종파는 아주 오래 된 집단이다. 옛날의 결혼식은 나무 밑에서 올렸고, 여자들은 아이를 낳고 싶어 나무를 껴안았다.


85:2.4 핀란드인은 대부분의 나무에 친절한 영이 들어 있다고 믿었다. 스위스인은 나무가 교활한 귀신을 담고 있다고 믿었다. 인도와 러시아 동부의 거민들은 나무 귀신이 모질다고 생각했다. 파타고니아인은 옛날 셈 족속처럼, 아직도 나무를 숭배한다. 히브리인은 숲에서 사는 다양한 신을 계속 섬기었다. 중국을 제외하고, 한때 생명나무를 믿는 보편적 종파가 있었다.


85:2.5 점치는 나무 막대기로 물이나 귀금속을 탐지하는 믿음은 옛날 나무 종파의 유물이다. 5월제 기둥, 크리스마스 나무, 나무를 톡톡 두드리는 관습은 옛 풍습의 잔재이다.


85:2.6 (946.2) 가장 일찍 있었던 자연 숭배 가운데 다수는 진화하는 숭배 기술과 섞였지만, 인류의 새로운 종교적 본질이 영적 영향에 반응하기 오래 전부터 보조 지성이 활성화시킨 숭배가 기능하고 있었다.

▲Top

 

 

3. 동물 숭배


85:3.1 (946.3)원시인은 고등 동물에 대하여 특이하고 친근한 느낌을 가지고 있었다. 아시아 남부에서는 사람의 혼이 동물 형태를 입고 땅으로 돌아온다고 일찍부터 믿었다.


85:3.2 그들은 어떤 생물의 날카로운 후각과 멀리 보는 눈은 영이 안내하는 것을 가리킨다고 생각했다. 모든 동물이 어떤 민족에게, 어느 때인가 숭배를 받았다. 반인반마 또는 인어와 같이, 반은 인간이고 반은 동물이라고 간주된 생물이 있었다.


85:3.3 히브리인은 히스기아 왕의 시절까지 뱀을 숭배했다. 중국인의 용 숭배는 뱀교가 살아남은 것이다. 뱀의 지혜는 그리스 의술의 상징이었고, 현대의 의사들이 아직도 이를 사용한다.


85:3.4 곤충과 다른 동물에 대한 숭배는 나중에 행한대로 다른 사람 (모든 형태의 생명)에게 황금률을 잘못 해석함으로써 촉진되었다. 동물적 상징은 잊혀진 신이나 사라진 종파를 흔히 대표한다. 진화 종교에서 일찍부터 양은 희생 동물의 전형이 되었고, 비둘기는 평화와 사랑의 상징이 되었다.


85:3.5 상징은 우상을 직접 숭배하는 것과 혼동해서는 안 되며, 우상 숭배에서는 물질 대상을 직접, 실제로 숭배한다.

▲Top

 

 

4. 자연력 숭배


85:4.1 (946.8) 인류는 땅ㆍ공기ㆍ물ㆍ불을 숭배해 왔다. 세례는 바빌론에서 종교 의식이 되었고, 그리스인은 해마다 목욕 의식을 거행하였다. 움직이는 물은 이 단순한 사람들에게 영이 살아 움직이는 것과 초자연의 힘을 믿도록 생생하게 감명을 주었다. 어떤 때는 어떤 강의 신을 성나게 할까 두려워, 물에 빠지는 사람에게 구원의 손길 뻗기를 거절하곤 했다.


85:4.2 히브리인과 기독교인은 무지개를 “약속의 활”이라고 보았다. 마찬가지로, 세계의 한 구석에서 유익하다고 여기는 영향력을 다른 지역에서 불길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모세의 시절에도 자연 영들을 믿는 관념이 충분히 강해서, 그것들이 히브리 신학에서 불ㆍ물ㆍ공기의 천사로 지속되는 것을 보장했다.


85:4.3 천둥과 번개가 따르는 폭풍은 원시인이 두려움에 질리게 만들었다. 불의 숭배와 번개를 무서워하는 태도는 서로 연결되었고, 많은 초기 집단 사이에 널리 퍼져 있었다.


85:4.4 두려움에 질린 원시 필사자의 머리 속에서 불은 마술과 섞였다. 불의 숭배는 페르시아에서 절정에 이르러 오래 지속되었다. 베스타 여신을 섬기는 처녀들은 신성한 불을 지키는 임무를 맡았고, 20세기에 예배 의식의 일부로서 사람들은 아직도 촛불을 켠다.

▲Top

 

 

5. 천체 숭배


85:5.1 (947.4) 바위ㆍ산ㆍ나무ㆍ동물의 숭배는 자연히 성장해서, 자연력을 두렵게 섬기는 단계를 거치고, 해ㆍ달ㆍ별을 신으로 만들기까지 발전했다. 갈대아의 점성가들은 자신들이 하늘 아버지와 땅 어머니의 자식이라고 생각했다.


85:5.2 달 숭배는 태양 숭배를 앞섰다. 달의 숭배는 사냥 시대에 극성했고, 한편 태양 숭배는 농업 시대에 주요한 종교 예식이 되었다. 갈대아인은 “우주의 일곱 동그라미”의 중심에 태양을 놓았다. 후일의 문명은 한 주의 첫날을 그 이름으로 불러 태양에 영예를 돌렸다.


85:5.3 태양신은 처녀에게서 태어난 운명의 아들들의 신비한 아버지라고 생각되었고 이 아들들은 때때로 은혜를 받은 민족에게 구세주로서 수여된다고 생각되었다. 언제나 어떤 신성한 강에 누가 이 초자연적 아기들을 떠내려 보냈고, 그들은 특별한 방법으로 구출되었으며, 그 뒤에 자라서 그 민족에게 기적의 인물과 구원자가 되곤 하였다.

▲Top

 

6. 사람 숭배


85:6.1 (948.1) 땅과 하늘에 있는 모든 다른 것을 숭배했으니까, 사람은 서슴지 않고 자신을 찬미하기 시작했다. 생각이 단순한 야만인은 짐승ㆍ사람ㆍ신을 조금도 뚜렷이 구별하지 않는다.


85:6.2 시초의 인간은 특별한 사람을 초인간으로 여겼고, 옛날의 거룩한 자들이 신에게서 영감을 받는다고 우러러보았다. 사제ㆍ임금ㆍ선지자가 숭배를 받았다. 사람들은 옛날의 거룩한 자들이 신들에게서 영감을 받는다고 우러러보았다.


85:6.3 부족의 추장들은 죽고 나서 신으로 대접받았다. 나중에는 탁월한 사람들이 죽고 나서 성인 이 되었다. 진화는 인간의 영광스럽고, 고양되고, 진화된 영보다 결코 더 높은 신을 기원하지는 않았다. 진화 종교는 필사 인간의 형상과 모습을 따라서 그 신들을 만들어낸다. 계시 종교는 필사 인간을 하나님의 형상과 모습으로 진화시키고 변화시키려고 애쓴다.


85:6.4 귀신인 신들은 인간의 기원을 가졌다고 생각되었는데, 이들은 자연 신과 구별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자연 숭배는 만신전―신들의 자리로 높여진 자연의 영들―을 진화시켰기 때문이다. 많은 종교 체계는 두 가지 신의 개념, 자연 신과 귀신 신을 포함하였다.


85:6.5 사람을 숭배하는 것은 세상의 통치자들이 그러한 숭배를 요구하면서, 그들이 신으로부터 내려왔다고 했을 때 절정에 이르렀다.

▲Top

 

 

7. 예배 보조자와 지혜 보조자


85:7.1 (948.6) 자연 숭배는 원시인의 머리 속에서 저절로 생겨났다. 그러나 그동안에 이 원시인의 머리 속에서 여섯째 보조 영(예배의 영)이 작용하고 있었고, 이 민족들에게 이전에 수여되었다. 이 영은 아무리 원시적이라도, 인간종의 예배 욕구를 항상 불러일으켰다. 동물을 무서워하는 것은 숭배를 자극했고, 자연의 대상물에 집중되었을 때도 예배의 영은 무엇인가 숭배하고 싶은 인간의 충동에 분명한 기원을 주었다.


85:7.2 생각이 아니라 느낌이, 모든 진화적 발전을 안내하고 고삐를 쥐었다는 것을 너희는 기억해야 한다. 원시인의 지성에 두려움, 회피, 영예 돌리기, 숭배 사이에는 거의 차이가 없다.


85:7.3 예배의 욕구가 지혜―명상하고 체험을 생각하는 것―의 훈계와 지도를 받을 때, 그때 진정한 종교 현상으로 비로소 발전한다. 일곱째 보조 영, 곧 지혜의 영이 봉사할 때, 사람은 자연과 자연의 대상으로부터, 만물의 영원한 창조자이신 하나님에게 비로소 고개를 돌린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