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바미쯔바
계명의 아들
(Bar Mitzvah)
 

 

어른이 되기 위한 입문, 이스라엘의 성년식 '바르 미쯔바 (Bar Mitzvah)

원래 '바르'는 아람어로 '아들', '미쯔바'는 히브리어와 아람어에서 '계명'이라는 뜻이다. 곧 '계명의 아들'이라는 의미, 여자의 경우 '바르'대신 딸이라는 뜻의 '바트'를 쓰는 '바트 미쯔바'라 부르는데 여성의 인권향상에 따라 1920년에 생겨난 것이다.

 


125:2.6 (1380.1) 유월절 주간 내내, 예수는 새 계명의 아들들 사이에서 자기 자리를 지켰고, 이것은 이스라엘의 완전한 시민 자격을 갖추지 않은 모든 사람을 따로 갈라놓는 난간 바깥에 앉아 있어야 했음을 의미했다. 이렇게 나이 어린 것을 의식(意識)하게 되었으니까, 그는 머리 속에서 이리저리 떠오르는 여러 질문을 던지기를 삼갔다. 적어도 유월절 축하가 끝나고, 새로이 성화 예식을 거친 소년들에게 지워진 제한이 풀릴 때까지, 자제하였다.
 

 

125:2.12 (1380.7) 어쨌든 유월절 주간은 예수의 생애에서 큰 사건이었다. 그는 제 또래의 소년들, 즉 성화 예식에 참석한 동료 후보자 수십 명을 만나는 기회를 누렸고, 로마의 극서(極西) 지방 뿐 아니라, 메소포타미아ㆍ투르키스탄ㆍ파르티아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가 배우려고 그러한 접촉을 이용했다. 그는 에집트에서, 그리고 팔레스타인 근방의 다른 지역에서 소년들이 어떻게 자라는가 이미 상당히 알고 있었다. 이때 예루살렘에는 젊은이가 수천 명 와 있었는데, 나사렛 소년은 150명이 넘는 사람들을 몸소 만나고, 얼마큼 광범위하게 회견하였다. 그는 극동과 아주 먼 서쪽 나라에서 온 사람들에게 특별히 관심이 있었다. 이렇게 접촉한 결과로서, 소년은 여러 집단의 동료 인간들이 생계를 잇기 위하여 어떻게 수고하는가 배우려는 목적으로, 세계를 돌아다닐 소망을 품기 시작했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