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생명 나무
(tree of life)


 

우리의 선조들이 천만년 전의 생명나무의 기록들을 남겨놓았다면, 오늘날 우리는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유란시아서에서는 한 생명나무가 유란시아에 보내졌고, 그 시기에 심기워졌으며, 또한 이것을 세라핌과 중도자들이 지키고 있다고 말한다. 처음 생명나무의 열매는 영주의 인간 유형 참모진이 먹었고,. 후에는 아담과 이브가 먹었다..


P.826:1, 73:6.4 이 초월 식물은 동물 존재에서 나이를 먹게 하는 요소를 해독(害毒)하는 어떤 공간 에너지를 저장했다. 생명 나무의 열매는 화학을 초월하는 저장 전지(電池)와 같았고, 먹었을 때 우주에서 생명을 길게 하는 힘을 신비하게 방출하였다. 이 형태의 자양분은 유란시아에 있는 보통 진화 존재들에게는 전적으로 쓸모 없었지만, 특별히 칼리가스티아 참모진의 물질화된 회원 1백 명, 그리고 영주 참모진에게 생명질을 이바지한 수정된 안돈 사람 1백 명에게 쓸모가 있었다. 이 안돈 사람들도 그 대가로 그 생명 보충물의 소유자가 되었고, 이것은 그렇지 않으면 죽어야 할 존재를 무기한으로 연장하기 위하여 생명 나무의 과일을 이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P.825:6, 73:6.1 동산의 성전 가운데에 반은 오랫동안 지켜 오던 생명 나무를 심었고, 그 잎은 “민족들을 치유하기” 위한 것이었는데, 그 과일은 반으로 하여금 그렇게 오랫동안 땅에서 버티게 해 주었다. 일단 유란시아에서 물질 형태를 입고 나타난 뒤에는 아담과 이브도 생명을 유지하기 위하여 이 에덴시아의 선물에 의존하리라는 것을 반은 잘 알았다.

P.825:7, 73:6.2 체계 서울에 있는 물질 아들들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하여 생명 나무가 필요하지 않다. 오직 혹성에서 다시 성격화되었을 때, 육체가 죽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이 첨가물에 의존한다.


◀ 이 생명나무 그림은 페르시안 전설을 바탕으로 하였다.

 



<날개 달린 남자 스핑크스>


 

 

P.825:8, 73:6.3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비유의 표현, 잡다한 인간의 체험을 덮는 상징적 이름일지 모르지만, “생명 나무”는 신화(神話)가 아니었다. 생명 나무는 실재하였고, 오랫동안 유란시아에 있었다. 에덴시아의 최고자들이 칼리가스티아를 유란시아의 혹성 영주로, 또 예루셈 시민 1백 명을 그의 행정 참모진으로 임명할 것을 인가했을 때, 멜기세덱들의 편에 에덴시아의 한 떨기나무를 혹성으로 보냈고, 이 식물은 유란시아에서 자라서 생명 나무가 되었다. 이 형태의 비(非)지성 생명은 별자리 본부 구체의 토산물이며, 하보나 구체들 뿐 아니라 지역 우주와 초우주의 본부 세계들에서 또한 발견되지만, 체계의 서울에는 없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