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칼리가스티아
(Caligastia)

P.757:5, 67:4.2 혹성 참모진에서 반란에 들어간 60명은 놋을 지도자로 뽑았다. 그들은 모반하는 영주를 위해서 마음을 다하여 일했지만, 체계의 생명 회로가 주는 영양을 빼앗긴 것을 곧 발견했다. 그들은 필사 존재의 지위로 강등(降等)되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들은 정말로 초인간이었지만, 동시에 물질이고 사람이었다. 그들의 수를 늘이려는 노력으로, 달리가스티아는 즉시 성적(性的) 번식에 의존하라고 명령했고, 최초의 60명과 수정된 안돈 동료 44명이 머지 않아 죽음으로 소멸될 운명을 가진 것을 잘 알았기 때문이다. 달라마시아가 멸망한 뒤에, 불충한 참모들은 북쪽과 동쪽으로 옮겨 갔다. 그들의 후손은 오랫동안 놋 사람으로, 그들이 거하던 곳은 “놋의 땅”으로 알려졌다.
<루시퍼 반란>

 

P.601:1, 53:0.1 루시퍼는 네바돈에서 빛나는 1차 라노난덱 아들이었다. 여러 체계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고 그의 집단에서 높은 상담자였으며, 지혜와 명철과 유능함 때문에 출중하였다. 루시퍼는 그의 계급에서 37번이었고, 멜기세덱들에게서 임명받았을 때, 그는 70만이 넘는 그의 부류 가운데 가장 유능하고 빛나는 1백 성격자 중의 하나로서 지정되었다. 그렇게 훌륭하게 시작했다가, 악하고 실수함으로 죄를 품었고, 이제는 네바돈에서 자아의 욕구에 굴복하고, 거짓된 개인 자유라는 궤변에 항복한 세 체계 군주 가운데 하나로 여겨진다

P.602:1, 53:1.4 유란시아에는 루시퍼에 관하여 거의 아무 것도 전해진 바가 없는데, 이는 그가 너희 혹성에서 그의 운동을 옹호하라고 제1 부관, 사탄을 배치한 사실 때문이다. 사탄은 같은 1차 라노난덱 집단의 회원이었으나, 결코 체계 군주로 활동한 적이 없었고, 루시퍼 반역에 십분 참여했다. “악마”는 바로 칼리가스티아, 곧 유란시아의 폐위된 혹성 영주이며, 제2 라노난덱 계급의 아들이고, 번호는 9,344번이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