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란시아서 재단 번역본 한국어 사이트            

라노난덱 아들
(Lanonandek Sons)

P.392:1, 35:8.1 보론다덱들을 창조하고 난 뒤에, 아들 창조자와 우주 어머니 영은 제3 계급의 아들, 곧 라노난덱을 출산하려는 목적으로 뭉친다. 체계 행정과 연결된 다채로운 과제에 몰두하지만, 그들은 체계 군주, 곧 지역 체계의 통치자, 그리고 사람이 사는 세계의 우두머리인 혹성 영주로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P.392:2, 35:8.2 아들 창조에서 후기이며―신성 수준에 관계되다시피―낮은 계급이기 때문에, 이 존재들은 나중에 근무하는 것에 대비해서, 멜기세덱 세계들에서 어떤 훈련 과정을 거치는 것이 요구되었다. 그들은 멜기세덱 대학의 처음 학생이며, 능력·성격·성취에 따라서, 그들의 멜기세덱 선생과 검사자들에게 분류되고 인가받는다.

P.392:3, 35:8.3 네바돈 우주가 존재하기 시작할 때, 라노난덱은 정확히 1천 2백만 명 있었다. 그들이 멜기세덱 구체를 거쳤을 때, 그들은 최종 시험에서 다음 세 등급으로 분류되었다.


 

P.392:4, 35:8.4. 1. 1차 라노난덱. 가장 높은 계급에는 709,841명이 있었다. 그들은 체계 군주, 별자리의 최고 회의에 조수(助手)로서, 그리고 우주의 상급 행정 작업에서 조언자로서 지명된 아들들이다.

P.392:5, 35:8.5. 2. 2차 라노난덱. 멜기세덱에서부터 졸업한 이 계급에는 10,234,601명이 있었다. 그들은 혹성 영주로서, 그리고 그 계급의 예비군에 배치된다.

P.392:6, 35:8.6. 3. 3차 라노난덱. 이 집단은 1,055,558명을 포함했다. 이 아들들은 하위의 조수·사자(使者)·관리자·위원·관찰자로서 활동하며, 체계와 그 구성 세계들의 잡다한 임무를 수행한다.

P.392:7, 35:8.7 이 아들들은 진화하는 존재들의 경우처럼, 한 집단에서 다른 집단으로 진급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 멜기세덱의 훈련을 받을 때, 일단 검사되고 분류되고 나서, 그들은 배치된 등급에서 줄곧 근무한다. 이 아들들은 번식에 들어가지도 않으며, 우주에서 그들의 수는 정해져 있다.

P.392:8, 35:8.8 반올림한 수로, 라노난덱 계급의 아들들은 구원자별에서 다음과 같이 분류된다.

우주 조정자와 별자리 조언자 ........................ 100,000
체계 군주와 조수 ....................................... 600,000
혹성 영주와 예비군 ................................ 10,000,000
사자 군단 ................................................. 400,000
관리자와 기록자 ........................................ 100,000
예비 군단 ................................................. 800,000

 

 

P.394:1, 35:9.9 한 체계 본부에서 반란(反亂)이 생길 경우에, 보통은 새 군주가 비교적 짧은 시일 안에 임명되지만, 개별 혹성에서는 그렇지 않다. 그들은 물질 창조의 구성 단위이며, 모든 그러한 문제의 최종 판결에서, 생물의 자유 의지는 한 요인이 된다. 뒤를 잇는 혹성 영주들은 고립된 세계, 권한을 가진 왕이 그릇된 길로 빠졌을지도 모르는 세계에 임명된다. 그러나 멜기세덱 및 기타 봉사하는 성격자들이 채택한 치료 조치로 말미암아, 반역의 결과를 어느 정도 극복하고 제거할 때까지, 그들은 그러한 세계들의 현역 통치 자격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한 혹성 영주가 일으키는 반란은 순간적으로 그 혹성을 고립시킨다. 그 지역의 영적 회로는 즉시 단절된다. 오로지 수여 아들이 영적으로 고립된 그런 세계에서 혹성간 통신선을 다시 설치할 수 있다.

P.394:2, 35:9.10 방자하고 지혜롭지 못한 이 아들들을 구제하는 계획이 있으며, 다수가 자비로운 이 조치를 이용해 왔다. 그러나 이탈한 직위에서 그들은 결코 다시 활동해서는 안 된다. 명예가 회복된 뒤에 그들은 관리직과 물리적 행정 분과로 배치된다.

 


▲ Top